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사회

올 수능 일정 변경될 듯...“등교 개학 어려워, 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

“입시 일정 조정...학교 매개 감염 확산 우려”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3월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목표로 했던 개학 예정일인 4월6일이 6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연기했던 초·중·고교 개학을 오는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4월 6일 개학을 앞두고 여전히 등교가 어렵다는 분위기가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온라인 개학’을 실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월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목표로 했던 개학 예정일인 4월6일이 6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연기했던 초·중·고교 개학을 오는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등교 개학이 아닌 ‘온라인’ 개학일 가능성이 크다.
 
정 총리는 "지난주부터 지역사회와 교육계, 학부모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다양한 방법으로 귀 기울여 의견을 수렴했다"며 "아직 아이들을 등교시키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 많은 분들의 의견이고 방역 전문가들의 평가 또한 다르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매일 적지 않은 수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고 학교를 매개로 가정,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며 "그동안 감염 위험을 대폭 낮추기 위해 방역 역량을 총동원해서 노력해왔지만 아이들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 이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간 수업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다"며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면서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해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며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20-03-31]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