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사회

바이러스 大유행...지역사회 전파 공식 인정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 “무증상 감염, 전파도 가능”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장이 2월 20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에서 '코로나19 지역확산, 과학적 접근과 대응 필요' 기자회견에 참석해 퇴원한 인천 의료원 1번 환자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분리 모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공식 인정했다. 감염병 위기 경보를 현재의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은 2월 21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수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이라는 위험요인이 지속되는 가운데 지역 사회의 감염 전파가 동시에 시작되고 있는 초기 단계"라며 "지역사회 전파에 대처하기 위한 대응책의 강화가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했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하룻밤 사이에 31명 늘어 총 82명이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만 30명이 늘었고, 서울에서도 1명이 추가됐다. 특히 38명이 감염돼 ‘수퍼전파지역’으로 지목된 신천지 대구교회의 경우, 집단감염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역병의 대유행(pandstrongic) 사태로 번질 것으로 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대구·경북 지역 새 확진자 30명 중 23명은 31번 환자가 다니던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교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5명은 다른 확진자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나머지 2명은 전날(19일) 밤 확진 판정을 받은 경북 청도 대남병원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병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에 따르면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네 단계로 구분된다. 정부는 지난달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오자 '관심'에서 '주의'로 올렸고, 같은 달 27일 '경계'로 한 단계 더 상향 조정했다.
 
정부는 지역사회 전파에 대처하는 종합적인 대응방안은 2월 21일 확대 중수본 회의에서 논의한 뒤 발표한다. 이 방안에는 위기경보를 격상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 국무총리 또는 행정안전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이 설치되고 모든 정부기관이 총동원된다.
 
김 부본부장은 "경계 단계를 심각으로 올리는 것과는 무관하게 정부로서는 매우 엄중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법에 따라 규정된 심각 단계의 격상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다. 아직까지는 지역사회의 전파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위험도 평가와 지역사회에서의 발생양상 및 발생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위기 단계의 격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며 "지역적인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감염병예방법상현 단계와 같은 경계의 유지가 맞다. 정부로서는 일찍이 현 단계인 경계 수준을 유지하더라도 심각 수준에 준하는 상태로 감염병 대응에 임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대구지역이 경우 집단행사 지침 수정은 물론 각급 학교 개학 연기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임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무증상 감염·전파가 가능하다는 점을 공식화했다. 지금까지 정부는 무증상감염과 전파 가능성은 조사해왔지만 공식 인정하지는 않았다.
오명돈 코로나19 중앙임상위원장(서울대 의과대학 교수)은 이날 서울 종로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은 과학적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독일 사례를 들었다. "중국 우한에서 독일로 후송한 독일인 126명 중 무증상자 114명을 대상으로 PCR 검사와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배양된 양성 환자가 2명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오 위원장은 나아가 "우한 지역에서 귀국 또는 후송된 사람들 가운데 1.8%는 무증상 감염이 있다는 게 학술적으로 명백히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국내에도 증상 없이 입국해 격리되지 않은 무증상 감염자가 있어 지역사회 감염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오 위원장은 "무증상 전파는 감염병 학술지(The 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에 감염자가 생긴 가족 클러스터에서 증상 없는 가족이 다른 가족에게 전파를 시킨 사례가 이미 보고돼 있다"며 "증상이 없어도 전파는 가능하지만 증상이 발생한 후 전파 동력이 유행을 끌고 간다"고 말했다.
 
 
 

 

[입력 : 2020-02-20]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