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사회

올해 첫 비상저감조치 시행...정부,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 점검회의 개최

조명래 “기상여건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언제든 발생 가능...긴장의 끈 놓지 말아야”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환경부는 1월 4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회의실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재로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조명래 장관은 기관별로 재난대응 임무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기관 간 상시 소통체계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뉴시스DB

올해 첫 주말인 1월 4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가운데 정부가 합동 점검회의를 열었다.
 
환경부는 1월 4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회의실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재로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점검회의는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충남·충북·세종·광주·전북 5개 시·도에 미세먼지 위기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되고 '비상저감조치'가 실시되자 이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열렸다.
 
회의에는 비상저감조치를 시행 중인 충남·충북·세종·광주·전북 지역 등 5개 시·도와 교육부, 행정안전부 등 11개 관계부처가 참여했다. 회의에 참석한 환경부 및 부처 관계자들은 각 시·도 사업장과 공사장 배출저감 조치, 도로 청소 확대 등 비상저감조치 추진 상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국민 건강 보호 강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조명래 장관은 기관별로 재난대응 임무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기관 간 상시 소통체계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이번 비상저감조치가 주말에 시행되는 만큼 국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고 혼란이 최소화되도록 보다 세심하게 상황을 관리해야 한다"면서 "각 지자체에서 진행 중인 겨울철 축제나 실외 스케이트장 운영과 같은 야외행사에 대해서도 행사시간을 조정하거나 단축하고 마스크를 지급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례와 같이 대기 정체 등 기상여건에 따라서 언제든지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결코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으로 미세먼지가 개선될 때까지 움직이는, 최선을 다하는 정부의 모습을 보이는 것이 정부의 최소한의 의무다"라고 강조했다.
 
 

[입력 : 2020-01-04]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