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사회

[기자수첩] 거짓·통제·억압의 北 김정은 정권, 위선·몰염치의 '남쪽 대통령' 사람들

베리스트룀 스웨덴 대사, SNS에 남북한 ‘충돌’ 장면 공개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스포츠 경기 구경조차 마음대로 할 수 없는 나라가 북한이다. 그런 억압·강압 통치를 자행하는 김정은과 비핵화를 추진하고, 경협을 논의하고, 평화회담 및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 자체가 ‘삶은 소가 웃을 일’이다.

요상한 경기의 실상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 10월15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서 남과 북은 0-0으로 비겼다. 그런데 이날 경기 도중 남북 선수들이 집단으로 신경전을 벌이는 장면이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의 SNS 계정에 올랐다.
  
경기는 북한의 일방적 ‘조치’로 생중계 없이, 일반 관중 없이 진행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지안니 인판티노 회장 일행과 북한 주재 외교관들만 경기장에 입장할 수 있었다. 대한축구협회(KFA)가 현지서 문자 중계를 시도했으나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중계가 안 되다 보니 국내외 취재진과 축구 팬들은 경기가 어떻게 진행됐는지 제대로 알 수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요아힘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SNS에 이날 경기 영상 일부를 찍어 올렸다. 남북 선수들이 서로 맞서 신경전을 벌이는 장면이었다. 베리스트룀 스웨덴 대사는 SNS에 "애들 앞에서 싸우면 안된다! 아 그런데 아무도 없다. 무관중으로 경기가 열린다"라고 적었다.
 
경기 후 인판티노 회장은 “실망스러웠다"고 밝혔다. FIFA 홈페이지에 게재된 보도자료에 따르면, 인판티노 회장은 "역사적인 매치를 위해 꽉 찬 경기장을 볼 수 있길 기대했지만 관중이 전혀 없어서 실망했다"며 “경기 생중계, 비자발급, 해외 언론의 접근권과 관련한 문제들도 놀라웠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에겐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당연히 가장 중요한 문제"라며 "한편으론 한순간에 우리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다면 순진한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역 협회에 해당 문제들을 제기했으며 축구가 북한과 세계 다른 나라들에 긍정적 영향력을 미칠 수 있도록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가 북한에서 허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직접 목격했다. 그는 "우리에겐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당연히 가장 중요한 문제"라는 말로 북한 정권을 비판했다.
 
스포츠 경기 구경조차 마음대로 할 수 없는 나라가 북한이다. 그런 억압·강압 통치를 자행하는 김정은과 비핵화를 추진하고, 경협을 논의하고, 평화회담 및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 자체가 ‘삶은 소가 웃을 일’이다.
    
인간의 상식으로 이해되지 않는 일이 문재인 정권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조선일보는 10월16일 ‘파렴치 위선자의 피해자 시늉, 역겹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이를 비판했다. 조국 전 법무장관이 사퇴한 다음 날 그를 칭송하고 '피해자'로 만들려는 발언들이 대통령과 여당 국회의원, 그리고 정권 지지층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소설가 공지영씨는 10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장관 가족 지켜주십사 두손을 모았지만 아주 오랜만에 지기 싫다 생각했다"며 “우린 맨날 지고 맞고...그리고 나중에 이겼다 이번엔 나중에 말고 지금 이기고 싶었다 저 비열한 군상들을"이라고 썼다. 친여 지지층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조국은 이 나라의 영웅" 등의 글을 올리고 있다.

 
그런데 조국 일가의 문제는 단순한 논란도 아닌, 범법행위로 점점 드러나고 있다. 그런데 “아무런 문제 없다" “법적으로 문제 없다"는 식이다. 말로 설명하기 참으로 어려운 사람들이다. 조선일보 사설의 한 대목이다.
 
<조씨의 문제는 범법 행위에 앞서 내로남불, 극치의 위선과 파렴치다. 조씨 고교생 딸은 2주 인턴으로 병리학 논문 제1저자가 됐고 그 발판으로 대학에 갔다. 고교생 인턴을 뽑은 적 없는 학교에서 고교생 인턴도 했다. 의전원에 가기 위해 사용된 대학 총장 표창장, KIST의 인턴증명서는 거짓이었다. 남의 자식 표창장까지 위조해준 정황이 나왔다. 조씨는 남의 자식 장학금에 대해선 그토록 비난해놓고 제 자식은 빠지지도 않고 장학금을 탔다. 낙제로 유급을 하고도 장학금을 받았다. 다른 학생 학부모는 생각할 수도 없는 특권을 누리면서 다른 사람의 문제는 가혹하게 비난했다. 그런 조씨를 '피해자'로 만든다면 보통 국민이 가해자인가. 조씨 일가의 파렴치는 헤아리기도 힘들다. 부친으로부터 단돈 '6원'을 상속받은 조씨가 교수만 해서 56억원 재산가가 된 경위를 알 수가 없다. 조씨 일가는 재산을 지키기 위해 위장이혼 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조씨 아내는 새벽에 학교에서 컴퓨터를 빼돌리고 증권사 직원이 한 일이라고 했다. 자신의 노트북 행방을 모른다고 했다. 조씨 동생에게 돈을 전달한 업자들은 구속됐는데 돈 받은 조씨 동생만 구속을 면했다. 세상에 이런 특권이 있나. 그는 갑자기 허리 디스크 환자 행세를 해 국민의 공분을 샀다. 조씨 아내는 검찰 조사를 받다   아프다고 그냥 집에 가버렸다. 이런 사람들이 '피해자'라고 한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조국 전 장관은 지난 10월14일 오후 늦게 사표가 수리되자 20여분 만에 서울대에 팩스로 복직을 신청했다. 몰염치도 이런 몰염치가 있을까. 청와대 민정수석을 그만둔 직후 곧바로 팩스로 서울대에 복직신청을 한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더 빨리 복직신청서를 냈다. 팩스로 말이다. 과거 정부에서 대학 교수들이 정부에서 일한 후 학교로 복직했을 때 조국씨가 그들을 맹비난했다는 얘기는 이제 뉴스거리도 안 된다. 조국씨는 강의 한 번 하지 않고 이달 ‘10월치’ 월급을 받을 ‘자격’을 ‘팩스’를 통해 확보했다.
 
이런 ‘조국’을 극찬하고 옹호한 ‘유시민류(類)’의 인사들이 문재인 정권에서 북한 김정은과 대화·화해·협력을 주장한다. 이게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입력 : 2019-10-16]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이슈진단 / 핫뉴스 핵심 브리핑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