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사회

軍, 北돼지열병 차단지침 하달...“DMZ 넘어오는 멧돼지 사살”

사전 UN軍과 협의...“北에 통보 안 해도 돼”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6월 5일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두지리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소독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북한에서 번지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해 군 당국이 6월 9일 비무장지대(DMZ) 이남으로 넘어오는 멧돼지를 즉각 포획 및 사살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군 관계자는 이날 "북한 야생 멧돼지 식별시 대응지침을 지난주 전군에 하달했다"고 밝혔다. 군은 DMZ 남방한계선(군사분계선 남방 2㎞)을 넘는 멧돼지를 식별할 경우 즉시 포획 및 사살한다.
 
멧돼지가 하루 최대 15㎞ 이동하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한강하구 등 강이나 바다를 통해 넘어오는 멧돼지도 같은 방식으로 대응한다. 포획되거나 사살된 멧돼지는 방역당국이 처리를 담당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군 당국은 사전에 유엔군사령부와 실무협의를 했다고 한다. 군 관계자는 "DMZ 남방한계선을 넘는 멧돼지에 대한 포획 및 사살 대응이기 때문에 군사합의와는 관련 없다"며 "북측에 별도로 통보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비무장지대(DMZ)가 있는 강원 철원군의 양돈농장과 민통선지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DMZ 남쪽으로 내려오는 멧돼지를 발견하면 즉시 사살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남한으로 전염되는 것을 차단하도록 주문했다.
 
이 총리는 "돼지열병 전염의 주범인 멧돼지를 차단하기 위해 사살과 포획에 허용했으니 개체수를 최소화하더라도 제대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만 감염되는 전염병으로 폐사율이 높고 개발된 백신이 없다. 우리나라와 인적·물적 교류가 많은 아시아 국가에서 지속적으로 확산되면서 해외 여행객 휴대품 등을 통한 국내 유입 위험이 늘고 있는 추세다.
 
 

[입력 : 2019-06-10]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