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사회

반기문, ‘미세먼지’ 협의 차 訪中...500명의 ‘미세먼지 해결사’ 국민정책참여단 출범

“미세먼지, 이념과 無關...정치권 초당적 협력” 강조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6월 1일 충남 천안시 계성원에서 500명으로 구성된 '국민정책참여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이 제시될 경우 정치적 협조와 산업계 동참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이익집단 간의 비타협적 대결이나 정치권의 정쟁으로 비화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이하 국가기후환경회의)'가 6월 1일 충남 천안의 계성원에서 '국민정책참여단' 출범식을 개최하면서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500명의 국민정책참여단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의제 발굴과 대안 제시 역할을 맡는다.
  
국민정책참여단은 미세먼지에 의한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느끼는 문제점을 비롯해 이를 해결할 정책 아이디어와 국민실천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제안한다.
 
이날 출범식에는 성별·연령별·지역별 대표성이 확보된 희망자 500명의 국민정책참여단이 참가해 사전 설문조사를 시작으로 국가기후환경회의 운영 방안과 의견발표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사회적 재난 수준에 이른 미세먼지 문제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우리 사회 다양한 주체들의 참여로 도출해 정부에 제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우리가 지금은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지만, 여러분의 열정으로 이를 해결해 환경 분야에서도 명실상부한 선진국이 될 날이 머지않았다"고 강조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 국민정책참여단은 오는 9일 제1차 국민 대토론회를 연다. 이날 토론회는 KBS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다. 워크숍과 온·오프라인 학습, 권역별 공개토론회 등을 거쳐 제시된 국민정책참여단 의견은 국가기후환경회의 심의를 거쳐 9월 중 정부에 제안된다.
 
국가기후환경회의 측은 “국민정책참여단에 선정되지 않은 국민도 홈페이지(ncca.go.kr)를 통해 의견을 제안할 수 있다"고 밝혔다.
 
 
1-34trfdvcx.jpg
반기문 위원장이 이끄는 정부 고위 대표단은 6월 4~5일 이틀간 중국 항저우를 방문한다. 이번 방중은 중국 환경 및 개발 국제협력 위원회(CCICED) 연례 총회 및 유엔(UN) 세계 환경의 날 행사를 주관하는 중국 생태환경부 리간제(李干杰) 장관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지난 6월 1일 '국민정책참여단' 출범식에서 국민정책참여단 대표가 선서를 하고 있다.

    

반기문 위원장은 이날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이 제시될 경우 정치적 협조와 산업계 동참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이익집단 간의 비타협적 대결이나 정치권의 정쟁으로 비화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세먼지 문제는 국민건강과 직결돼 시급성이 절박하다. 정치적 이념과도 전혀 무관하다"며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이 뒷받침되어야 하며 국민 전체의 동참이 필요하다"고 했다.
      
반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을 비롯한 이웃한 동북아 지역 국가들의 협력 강화에도 무게를 뒀다. 그는 "지난주 방콕에서 열린 유엔 에스캅, 아태 경제사회위원회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제출한 대기오염 대응 결의안이 회원국 합의로 채택됐다"며 "중국을 포함한 62개국이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국제간 협력을 강화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도 있지만, 동북아 지역 모두 다 같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런 면에서 중국과 일본, 몽골 북한, 러시아 등과 협조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반 위원장은 "중국의 미세먼지 발원과 관련해 보다 많은 데이터 확립이 필요하다. 4월 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을 때 중국 역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더 노력하고 심혈을 기울이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런 면에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중국의 경험 등을 공유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사회적 재난 수준에 이른 미세먼지 문제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우리 사회 다양한 주체들의 참여로 도출해 정부에 제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전 국민과 소통하며 국민의 총의를 모으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500명으로 출범한 국민정책참여단은 오는 9일 제1차 국민 대토론회에 이어 9월 워크숍과 온·오프라인 학습, 권역별 공개토론회 등을 거쳐 의견을 제시하며, 의견은 국가기후환경회의 심의를 거쳐 9월 중 정부에 제안될 예정이다. 국민정책참여단에 선정되지 않은 국민이라도 국가기후환경회의 홈페이지(www.ncca.go.kr)를 통해 의견을 제안할 수 있다.
 
한편 반기문 위원장이 이끄는 정부 고위 대표단은 6월 4~5일 이틀간 중국 항저우를 방문한다. 이번 방중은 중국 환경 및 개발 국제협력 위원회(CCICED) 연례 총회 및 유엔(UN) 세계 환경의 날 행사를 주관하는 중국 생태환경부 리간제(李干杰) 장관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반 위원장은 CCICED 폐막식 기조연설과 세계 환경의 날 개회식 축사를 할 예정이다. 아울러 리간제 장관, 처쥔(車俊) 저장성 당서기 등 중국 측 고위지도자들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양자 간 미세먼지 대응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반 위원장은 중국 일정을 마친 후 싱가포르를 잇따리 방문해 미세먼지를 비롯한 기후·환경 현안에 대해 관계자들과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입력 : 2019-06-03]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