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사회

서울시민 10명 중 9명 “미세먼지 이전보다 심해져”

김제리 서울市의원, 1000명 대상 설문조사...“노인·호흡기질환자·영유아에게 마스크 무상(無償) 무상교육 공급해야”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한강공원 진입로에 설치된 '미세먼지 신호등'...서울 마포구 난지한강공원 진입로에 '미세먼지 신호등'이 설치돼 있다. 서울시는 여의도, 뚝섬, 잠실, 망원 등 11개 전체 한강공원 주요 진입로에 '미세먼지 신호등' 12개를 12일 설치한다. 이번에 설치되는 '미세먼지 신호등'에는 색별로 웃고 찡그리는 표정도 넣어 어린이, 노인도 확인하기 쉽게 만들었다. 좋음·보통·나쁨·매우나쁨 정보가 한글·영어로 번갈아 표시되고 미세먼지 수치, 온도, 신호등 색별 의미도 신호등에 차례로 뜬다. 사진=뉴시스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체감도를 묻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김제리 서울시의회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민 10명 중 9명은 “미세먼지가 이전보다 심해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 의원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를 통해 지난 3월 28일부터 4월 9일까지 19세 이상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의 정도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응답자의 대다수인 93.3%가 “이전보다 심해졌다(매우 심해짐 74.9%·이전 보다 다소 심해짐 18.4%)"고 답했다. 서울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노력 부분에 대해서는 부정적 평가(53.4%)가 긍정 평가(38.4%)보다 높게 나타났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제한에 대해서는 긍정 평가(60.3%)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나 비상저감조치 참여 승용차 마일리지 추가 지급 등에 대해서는 부정평가가 더 많았다.
 
응답자들은 '정부의 근본적인 원인 규명 및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 시급' '중국과의 완만한 협의와 그에 대한 강력한 대응 조치' '미세먼지 마스크 가격 인하' '미세먼지 마스크 무상 지급' 등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도 내놓았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87.0%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안내 후 마스크 착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답했다. 4일 연속 착용했다는 응답비율도 42.2%에 달했다. 응답자 대부분인 80.6%는 1회용 미세먼지 마스크를 직접 착용한 적이 있으며,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전 계층의 89.1%가 마스크 구입에 드는 비용이 부담된다고 답했다.
    
한편 미세먼지 마스크를 무상으로 공급할 경우 가장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할 계층으로 노인(57.8%), 호흡기질환자(46.6%), 영유아(45.1%), 미취학 아동(43.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입력 : 2019-05-01]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