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정치

하태경 “조국 후안무치...포토라인 폐지, 가족 사건 이후 하자고 했어야”

“지긋지긋한 조국의 위선, 국민들은 언제까지 봐야 되나”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하태경 의원은 "포토라인 폐지 첫 수혜자가 조국 부인이 됐다"며 "장관 부인이 받는 혜택에 대해 조국은 모른 체 하며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했다. 사진=뉴시스DB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0월 5일 검찰의 공개소환 전면 폐지와 관련해 "조국은 '얌체' 중의 상얌체"라며 "선공후사(先公後私), 즉 사보다 공을 앞세운다면 포토라인 폐지는 자기 가족 사건 이후부터 적용하자고 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포토라인 폐지 첫 수혜자가 조국 부인이 됐다"며 "장관 부인이 받는 혜택에 대해 조국은 모른 체 하며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사(公私) 개념 구분이 있다면 이토록 후안무치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런 지긋지긋한 조국의 위선을 우리 국민들은 언제까지 억지로 봐야 되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을 공직자가 아닌 공처가로만 살게 해서 우리 국민들 정신고문을 그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건관계인에 대한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도록 전국 검찰청에 지시했다. 검찰은 향후 피의자와 참고인을 소환할 경우 사전에 일시와 그 대상자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입력 : 2019-10-06]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이슈진단 / 핫뉴스 핵심 브리핑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