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정치

文대통령 긍정 45%, 부정 49%...‘曺國 의혹’ 이후 부정 6%p 치솟아

민주당 41% vs 한국당 21%...조국 논란에 지지율 격차 줄어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한국갤럽에 따르면, 8월 4주차 문재인 대통령의 부정률은 2주 전보다 6%p 치솟으며 49%를 기록했다. 긍정률은 2%p 하락한 45%에 머물렀다.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상위권에 올랐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지지율에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그래픽=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 부정률은 2주 전보다 6%포인트 치솟으며 49%를 기록한 반면 긍정률은 2%포인트 하락한 45%에 머물렀다.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상위권에 올랐는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지지율에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갤럽은 8월 4주차(20~22일)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응답자 45%가 긍정평가하고 49%가 부정평가했다고 8월 23일 밝혔다. 7%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4%).
 
대통령 직무 수행을 부정평가한 응답자 중 '경제·민생 해결 부족'을 지적한 비율은 2주 전 34%에서 이번주 28%로 줄었다.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을 꼽은 비율은 12%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인사 문제'가 부정 요인 상위권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2주 전보다 9%포인트 오른 9%를 기록했다. 갤럽 측은 "법무부장관 후보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외교 문제'를 지적한 응답자는 줄었다. 지난 조사보다 12%포인트 빠진 9%로 집계됐다. 다만 청와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발표는 이번 조사에 반영되지 않았다.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 평가한 응답자 중 '외교 잘함'을 꼽은 비율은 지난 조사 대비 9%포인트 빠진 31%로 집계됐다. '최선을 다함'은 10%, '북한과의 관계 개선'은 3%포인트 오른 10%를 기록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42%·46%, 30대 63%·31%, 40대 52%·44%, 50대 39%·58%, 60대 이상 35%·58%다. 20대와 50대 그리고 60대 이상에서 부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30·40대에선 긍정 여론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서울(긍정 46%, 부정 49%), 인천·경기(긍정 45%, 부정 50%), 대구·경북(긍정 23%, 부정 70%), 부산·울산·경남(긍정 38%, 부정 53%)에서 부정 여론이 높았다. 반면 광주·전라(긍정 72%, 부정 22%), 대전·세종·충청(긍정 47%, 부정 43%)에선 긍정 여론이 높았다.
 
 
2-324trh.jpg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은 40% 초반대에서 정체 상태를 유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해 20% 대 초반을 회복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은 40% 초반대에서 정체 상태를 유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해 20% 대 초반을 회복했다. 조국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로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여야 지지율 격차가 축소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3%p 오른 21%를 나타냈다. 정의당은 1%p 하락한 7%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6%), 민주평화당(1%), 우리공화당(1%)의 지지율은 지난주와 같았다. 무당층은 26%에서 24%로 줄었다.
 
민주당 지지율은 3주째 40% 초반대에서 머물렀다. 반면 한국당은 반일(反日) 여론 확산에 지난주 지지율이 18%까지 떨어졌다가 반등세를 탔다. 양당 지지율 격차는 23%p에서 20%p로 축소됐다.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으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한국당이 반사 이익을 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국당의 지지율은 보수층(43→47%)과 중도층(12→18%)에서 상승했고 진보층(3→3%)에서는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다. 민주당의 경우 보수층(22→18%)과 중도층(41→40%) 지지율이 하락하고 진보층(68→70%)에서는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15%,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입력 : 2019-08-23]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 이슈진단 / 핫뉴스 핵심 브리핑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