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칼럼
  2. 김용길의 광화문스토리

"이런 음식 처음이에요!" 홍콩의 맛집 예찬

글  김용길 여행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거리에서 시간을 보내다 보니 저녁 8시부터 빅토리아만에서 펼쳐지는 조명쇼 ‘심포니 오브 라이트(Symphony of Light)’를 보러 갈 시간이 되었다.

 

침사추이 선착장은 많은 사람들로 발을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엄청난 인파가 8시부터 15분간 펼쳐지는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보기 위해 몰려들었다. 빅토리아만의 양단에 있는 마천루들에서 레이저 조명을 쏘아 올린다.

 

통상 사람들이 조명쇼를 보기 위해 모이는 곳은 침사추이 스타페리 터미널 옆의 시계탑, 스타의 거리, 완차이의 컨벤션 센터 앞, 빅토리아 피크, 빅토리아만을 관광할 수 있는 유람선 등이다.
  
결론은 별로였다. 빅토리아만의 빌딩들에서 쏘아대는 레이저와 조명은 특별한 인상을 주지 못했다. 10여 분 라이트쇼가 끝나고 인파가 빠져나가자 오히려 여유 있게 홍콩섬의 화려한 야경을 사진에 담을 수 있었다.

 

이곳의 야경 사진은 수없이 보아 왔지만 같은 장면을 내 손으로 직접 촬영했다는 뿌듯함에 흐뭇해졌다.

 

 

1fdsa.jpg
매직아워, 어둠이 내리기 직전 하늘은 파랗게 제 색을 간직한 채 아름다움을 뽐낸다.
ads.jpg
어둠이 내리고 네온이 화려한 가운데 '심포니 오브 라이트' 쇼가 펼쳐지고 있다.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해산물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 보였다. 겉에서 보기와는 달리 내부는 엄청나게 규모가 컸다.

 

주로 현지인들이 가족단위로 식사하는 식당이었다. 메뉴판을 보고 눈에 익은 싱싱한 해산물 요리를 주문했다. 주위를 둘러봐도 현지인들은 주로 구이나 찜 요리를 먹었다. 싱싱한 재료로 만든 회 성찬은 나뿐 이었다.
  
찬 음식만 먹다 보니 따듯한 국물이 생각났다. 치킨 수프를 주문했다.
 
 "우웩 이게 뭐야" 놀라 자빠질뻔했다.
 
치킨 수프는 사람 손바닥만 한 닭발을 삶은 국물이었다. 보기에는 끔찍했지만 국물 맛은 최고였다. 그렇게 요리를 먹고 계산한 금액은 우리 돈으로 5만 원 정도였다.
 
저녁 성찬을 맛있게 먹고 호텔로 향했다. 이 날은 구룡반도를 돌아다니며 사진 촬영을 해대느라 엄청나게 걸었다. 스마트폰의 걸음수가 2만 보를 넘겼다. 아니나 다를까 밤새 근육통에 시달려야 했다. “내가 미쳤지...."
 
 
3asdf.jpg
새우 조갯살 연어 문어 등 싱싱한 재료로 만든 회가 일품이었다.
4adf.jpg
닭발을 삶아 만든 치킨 수프, 보기와는 다르게 국물 맛은 최고였다.
5afdgdg.jpg
홍콩 페리 터미널에서 호텔로 가는 길에 우연히 들른 해산물 전문 요리점.

 

음식이야기가 나왔으니 그 다음날 점심으로 할리우드 거리의 현지인 식당에서 주문한 치킨 스테이크는 처음 먹어본 음식이었지만 크기도 크고 맛도 최고였다.

 

가격은 우리 돈 7천 원. 아이스커피까지 만 원이 안 되는 금액이었다. 저녁에는 현지인들의 식당에서 우리나라의 수육 같은 음식을 튀김요리 포함해서 만 원 조금 넘는 금액에 맛있게 먹었다.
  
나는 여행을 하면 현지인 식당을 주로 이용한다. 소문난 맛 집이나 명소를 찾아가는 것도 의미 있지만, 내가 먹는 음식까지 남 따라 하는 것이 내키지 않아 우선은 현지인 식당을 찾아 식성이나 기호에 맞는 음식을 주문하다.

 

물론 의사소통에 엉뚱한 음식을 맛보게 되는 경우도 있지만 그것도 추억이라고 생각하고 넘어간다.
  
타이베이나 홍콩 같은 곳은 외식문화가 발달해 현지인 식당은 가격이 대체로 저렴하다. 그러나 식재료가 귀한 요리는 가격이 천정부지다.

 

홍콩의 웬만한 음식이 30-50 홍콩달러 수준이며 140원 환율을 적용해도 4,000-7,000원 선이면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다.
  
그러나 요리의 개념이 들어가면 얘기가 달라진다. 제대로 된 식당에서 그 유명한 스파이시 크랩(게 유리)을 주문하면 사이즈에 따라 다르지만 작은 사이즈가 마리당 홍콩달러 500불 이상 호가한다. 큰 사이즈는 1,000달러 이상 받는 경우도 수두룩하다.

 

홍콩의 해산물 요리는 살아있는 식재료를 사용한다. 한국과 다르게 회는 즐기지는 않지만 생선찜이나 게 조개 등도 활어 상태에서 조리를 한다.

 
   

6fdsa.jpg
센트럴역 부근에 있는 현지인 식당에서 치킨 스테이크를 싼 가격에 맛볼 수 있었다.
7hfdsakl.jpg
현지인 식당에서 홍콩의 음식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8fhdklsa.jpg
스탠리 카페에서 퓨전음식의 색다른 맛을 경험했다.

 

 

 

 

 

[입력 : 2019-04-05]   김용길 여행작가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김용길 여행작가


중앙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대기업 홍보실을 거쳐 중앙일간지에서 카피라이터로 활동했다. 이후 편집회사 헤드컴을 운영하며 국내 공공기관·기업체 사보 등 2000여권의 홍보물을 편집·제작해왔다. 현재 여행작가로 활동 중이다.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