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저출산·고령화
  2. 보건복지

건강보험증, 오는 6월부터 신청자에게 발급

최근 5년간 건강보험증 제작·발급·전달에 580억...건강보험법 개정 통해 6월부터 신청자 발급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건강보험공단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종이 건강보험증 1억456만2000여개를 발급했다. 소요된 비용만 311억6600만원에 달했다. 보험증을 각 가정에 발송하는 우편비용도 274억 1600만원이나 됐다. 사진=뉴시스
실생활에서 사용할 일이 거의 없는 건강보험증. 오는 6월부터는 신청자에게만 발급한다.

 
건강보험공단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종이 건강보험증 1억456만2000여개를 발급했다. 소요된 비용만 311억6600만원에 달했다. 보험증을 각 가정에 발송하는 우편비용도 274억 1600만원이나 됐다.
 
이런 불필요한 재정 낭비를 줄이기 위해 정부는 6월부터 신청한 사람에게만 발급하기로 한 것이다. 지난해 한 해에만 약 2070만7000개 건강보험증이 발급됐으며 용지 제작비 6억8700만원과 우편 발송비 55억1900만원 등 62억600만원이 들어갔다고 한다. 2014년 2004만 6000건이었던 발급건수는 2017년 2170만 6000건까지 늘었다.
 
그 사이 소요비용은 2014년 57억3700만원(우편비용 50억500만원), 2015년 69억7300만원(우편비용 62억1200만원), 2016년 58억6300만원(우편비용 50억8900만원), 2017년 63억8700만원(55억9100만원) 등이었다.
 
이런 비용이 들어가는 건강보험증. 하지만 병원에 갈 때 건강보험증을 들고 가는 사람은 거의 없다. 2008년 3월 법 개정으로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여권 등 신분증으로 건강보험증을 대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전산화가 이뤄지면서 주민등록번호만 알면 가입자 확인이 가능하다.
  
현행 국민건강보험법에는 '공단은 가입자에게 건강보험증을 발급해야 한다'는 의무규정이 있다. 이 때문에 가입자 자격이 바뀔 때마다 보험증을 발급하고 직접 우편으로 발송하고 있다. 직장을 옮길 때마다 건강보험증이 새로 주어지는 것이다.
   
이런 실효성 지적에 국회는 지난해 12월11일 국민건강보험법을 개정, 가입자 본인이나 피부양자가 신청하는 경우에만 건강보험증을 발급하도록 했다. 법이 시행되는 올해 6월12일부턴 건강보험증을 발급 받으려면 가입자가 건강보험공단에 신청서를 작성해야 한다.
 
 
 

[입력 : 2019-04-14]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