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문화
  2. 라이프

‘한부모가족의 날’ 법정기념일 지정...여가부, '세상 모든 가족 함께' 기념식 열어

다양한 가족 300여명 참석...다양한 형태의 가족 존중하는 퍼포먼스 진행

글  이승주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여성가족부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1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가정의 달 기념식을 가졌다. 사진=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1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2019 가정의 달 기념식을 열었다. 올해는 한부모가족의 날이 법정 기념일로 시행되는 첫 해를 기념해 300여명의 다양한 가족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모든 형태의 가족을 존중하고 가족 구성원간 평등한 가족 문화를 장려하는 다양한 가족 실천 약속 퍼포먼스도 함께했다. 가족합창단의 합창과 난타 공연 등도 진행됐다.
 
가족의 형태가 다양화됨에 따라 '세상 모든 가족 함께'라는 표어로 진행되는 이날 행사에서는 가족친화적 사회문화 조성, 다문화가족의 안정적 정착 등에 기여한 유공자 86명에 대한 포상이 이뤄졌다.
    
녹조근정 훈장은 가족의 변화에 따른 정책 개발로 저출산 정책의 방향성을 제시한 함인희 이화여대 교수에게, 국민포장은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에 기여한 목경화 한국미혼모가족협회 명예회장에게 전달됐다.
       
또 대통령표창은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일명 사랑이법)’ 개정에 기여한 김지환 씨 등 4명의 개인과 2개 단체가, 국무총리 표창은 결혼이민자의 인권 증진과 자립을 위해 노력해온 쑨커후이 씨 등 6명의 개인과 2개 단체가 수상했다. 또 사회 각 영역에서 다양한 가족의 가치 제고에 애써 온 개인과 단체에게는 여성가족부장관 표창(70점)이 수여됐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포용하고 이들이 법·제도적 사각지대 없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힘을 모아야할 시점"이라며 “모든 가족이 사회적인 차별 없이 더욱 평등하고 살기 좋은 세상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입력 : 2019-05-10]   이승주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복지로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