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문화
  2. 라이프

봄이 오는 소리...

"경칩 지나고도 꽃샘추위는 매섭지만 냇가엔 갯버들이 피었다"

글  김재홍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일교차가 거의 20도에 달하는 가운데 강원도 주천강 일대에는 갯버들이 피었다. 사진=김재홍

아직 새벽에는 영하 4~5도를 넘나드는 횡성 주천강 일대에 갯버들이 피었다. 쑥이며 냉이랑 달래도 이미 이곳 주민들의 입맛을 돋우고 있다. 강물은 겨우내 얼음에 갇혔던 물소리를 당당하게 내지르며 흘러가고, 저물녘 수달 가족은 물속에서 저녁거리를 찾느라 분주하다. 멀리 초승달 아래 푸른 불빛 하나 겨우 밝힌 농가를 등 뒤에 두고 나는 "거 쏘가리 좀 나눠 먹읍시다"라며 어미 수달에게 소리쳤다. 언제나 오는 봄은 막을 수 없다.

 

 

 

 

 

 

[입력 : 2019-03-09]   김재홍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