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비즈
  2. 경제·글로벌

“혁신기업이 시장에 자생할 수 있도록 핵심 인프라 구축해야”

혁신성장자문단 첫 회의...“미래차·수소 등 장기적 정책 추진할 필요 있어”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이호승 기획재정부 차관이 지난 4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혁신성장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등 8개 정부 부처가 함께하는 혁신성장추진단이 지난 4월 11일 출범 이후 첫 혁신성장자문단 회의를 개최했다.
 
혁신성장추진단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민간 자문단 10명과 함께 혁신성장 전략 기획과 정책 수립을 논의했다. 민간 자문단은 데이터·인공지능(AI)·수소·인재·미래자동차·바이오·스마트팩토리·스마트시티·에너지·핀테크 관련 전문가로 구성됐다. 민간 자문단은 혁신기업이 시장에 자생할 수 있도록 핵심 인프라를 구축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는 성일홍 혁신성장추진기획단장 주재로 혁신성장정책의 보완점, 국민 체감도 제고 방법, 혁신성과의 전방위·전산업 확산방법 등을 논의했다.
 
자문위원들은 정부가 혁신적 분야의 제품·서비스를 공급하는 기업이 시장에서 자생할 수 있도록 일시적인 지원이 아닌 핵심 인프라 구축에 집중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혁신 생태계를 해외 시장까지 확대해 저출산·고령화 시대를 대비하자는 의견도 내놨다.
 
혁신을 지속하려면 미래차·수소 등 산업에서 긴 시계를 갖고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수소경제에 지속해서 투자하려면 국회에서 수소경제법을 조기 통과시켜야 한다는 얘기도 나왔다.
 
'학부·대학원 과정에 AI 인증제를 도입, 관련 인재를 육성하자' '기존 도시를 스마트화해 스마트시티를 확산하자'는 제안도 나왔다.
 
성일홍 단장은 "혁신정책의 추진력과 속도감을 높일 수 있도록 범부처 합동 조직인 혁신성장추진기획단이 출범했다"면서 "이슈·분야별 전문가 의견을 경청하고 현장의 혁신 아이디어를 깊이 있게 논의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입력 : 2019-04-13]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매거진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