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안보·국제
  2. 남북관계

KAL기 납치사건 50주년 "북한은 피랍자를 즉각 송환하라" 피랍자 가족 유엔서 호소

김태훈 한변 대표 "KAL기 납치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유일한 항공기 납치 사건"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KAL기납치피해자가족회와 국제앰네스티 등 인권단체들이 3월 12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유엔사무국에서 1969년 북한의 대한항공 여객기 납치 사건을 설명하고 피랍자 송환을 촉구했다. 사진=아놀드 팡(Arnold Fang)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조사관 페이스북 캡쳐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 사건 피랍자 가족과 인권단체들이 3월 12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유엔사무국(UNOG)에서 피랍자들의 생사 확인과 조속한 송환을 촉구했다.


이날 행사는 국제앰네스티가 주최했고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성통만사) 등의 단체가 함께 했다.


피해자 가족회 황인철 대표는 "아버지가 납치됐을 때 나는 불과 두살이었다. 지금까지 북한은 아버지에 대해 어떤 정보도 주지 않고 있다"며 "북한은 납치한 11명을 즉각 돌려보내야 한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얼굴을 뵙고 싶다"고 말했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자 1970년 2월 14일 승객과 승무원 50명 가운데 39명을 송환했으나 승객 7명, 승무원 4명은 돌려보내지 않았다.


당시 MBC PD였던 황인철 대표의 아버지 황원 씨도 아직 억류돼 있다.


북한은 2006년에도 생사 확인을 요구하는 피해자 가족들에게 피랍자들에 관해 확인해줄 수 없다는 답변만 했다.


김태훈 한변 대표는 "KAL기 납치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유일한 항공기 납치 사건"이라며 "북한은 즉각 피랍자들을 송환하고 유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가입국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인철 대표는 이날 행사에 앞서 3월 5일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의회에서 열린 북한 인권설명회에서 아버지를 비롯한 미귀환 억류자 11명의 생사 확인과 송환을 촉구했다.

  

  

[입력 : 2019-03-14]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