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사회

“근로시간 단축 내 삶에 영향 미쳐”...週52시간 적용 예정 기업 18.5%, 시간초과

주52시간 긍정적 78.1%, 부정적 21.9%...50~299인 기업 2만7000개사 중 ‘5000곳’ 주52시간 초과자 有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내년 1월부터 주52시간제가 적용되는 50~299인 기업 2만7000개사 중 주52시간 초과자가 있는 기업은 약 5000개사(18.5%)로 조사됐다. 이재갑(사진)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 7월 8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하반기 주요현안 보고를 통해 이 같은 조사결과를 공개했다. 사진=뉴시스DB

 

주(週)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지 1년이 지난 가운데, 직장인 절반 이상이 근로시간 단축이 자신의 삶에 영향을 주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 서비스 ‘여기어때’와 함께 직장인을 대상으로 ‘주52시간제 도입 후 변화’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현재 주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하는 회사에 재직 중인 직장인 117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1.7%가 제도 도입 후 근로시간 단축이 자신의 삶에 영향을 주었다고 답했다. 직장인 2명 중 1명은 영향을 받은 것. 이들 중 ‘긍정적 영향’을 체감한다는 응답자가 78.1%로 ‘부정적 영향’을 체감하는 응답자(21.9%)보다 3.5배 이상 많았다.
 
근로시간 단축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부분으로는 ‘취미 등 여가 생활 가능’(49.2%,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정시 퇴근 분위기 정착’(40.3%), ‘가족과의 시간 확보로 만족도 증대’(39.7%), ‘과로 등에서 벗어나 건강이 개선됨’(34.4%), ‘업무 능률이 상승함’(27%), ‘업무 의욕이 상승함’(1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2-67uyterhgsfdvCXZ.jpg


 
반면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월 소득이 줄어듦’(60.2%,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업무량은 줄지 않아서 심적 부담감이 가중’(44.4%), ‘집에 일을 가져가서 하는 등 무보수 근로시간이 늘어남’(25.6%), ‘업무 효율이 떨어짐’(23.3%), ‘저녁 양극화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12.8%) 등을 선택했다.
   
실제로 근로시간이 단축됐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9%가 ‘실제 줄었다’고 답했다. 주당 평균 4시간 정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또, 34.8%가 야근 및 주말근무가 ‘줄어들었다’고 답했으며, ‘아예 없어졌다’는 응답자도 10.7%나 됐다.
 
응답자 절반(50.7%)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삶의 질이 윤택해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52시간제 도입으로 여행 빈도가 늘어났다고 답한 응답자는 35.5%였으며, ‘금~일 활용한 여행’(41.3%, 복수응답)과 ‘1박 2일 여행’(37.7%)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여기어때'에 따르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금요일부터 이어지는 2박 이상의 연박 건수가 5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52시간제 근무제 도입 이후 생긴 여유시간은 주로 ‘휴식’(43.7%, 복수응답)을 하면서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운동 및 건강관리’(32.1%), ‘취미’(30.8%), ‘가족간의 대화’(17.9%), ‘어학, 자격증 등 자기계발’(16.1%), ‘여행’(13.7%) 등의 응답도 있었다.
 
여유는 늘어났지만, 소득은 줄어든 경우도 있었다.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월 임금이 줄어들었다는 응답자는 24.7%였고, 월 평균 38만원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런 가운데 내년 1월부터 주52시간제가 적용되는 50~299인 기업 2만7000개사 중 주52시간 초과자가 있는 기업은 약 5000개사(18.5%)로 조사됐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 7월 8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하반기 주요현안 보고를 통해 이 같은 조사결과를 공개했다. 
   
올해 7월부터 300인 이상 특례제외업종 기업 1047개사가 주52시간제를 적용받게 됐고, 내년 1월부터 50~299인 기업 2만7000개사가 추가로 주52시간제 적용을 받게 된다. 2만7000개사 중 약 18.5%는 아직 주52시간을 초과하는 노동자가 1명 이상 있는 것으로 조사돼 이대로 제도가 도입되면 법 위반이 발생하게 되는 셈이다. 특히 50~299인 기업 중 제조업만 떼어 내서 보면 주 52시간 초과자가 있는 기업 비율은 34.9%로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50~299인 기업의 노동시간 단축 현장 안착을 위해 하반기에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을 꾸려 밀착지원하기로 했다. 이재갑 장관은 "주52시간 초과자가 많고 노동시간 단축을 준비하지 못하고 있는 기업 4000개소를 대상으로 근로감독관·고용지원관이 방문·유선 등을 통해 지원할 것"이라며 "업종·기업 특성에 맞는 대응방안을 제시하고 지원금·서비스 등을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대제 개편, 유연근로제 도입 등 근무체계 개편이 필요한 경우에는 노무사 등 전문가 상담을 지원하고 실태조사, FGI(심층면접조사), 현장 의견수렴 등을 토대로 필요시 보완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입력 : 2019-07-09]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