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정치

舊 통진당 측의 집단행동...“이석기 3·1절 석방하라” “황교안 수사하라”

황교안 “민주노동당(통진당 前身)은 수차례 북한 지령받아 활동”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이석기 규명위’는 오는 14일 청와대에 탄원서를 전달할 예정이며 23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이 전 의원 3·1절 특별사면 촉구를 요구하는 집회도 열 계획이다. 사진=김재연 페이스북 캡처
 
이석기 전(前) 통합진보당 의원 지지자 2000여명이 2월 10일 청와대로 몰려가 “이석기 의원을 3·1절 특별사면으로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이석기 구명위)’는 이날 서울 종로구 종묘 앞에서 ‘사법농단 피해자 이석기 3·1절 특사 촉구대회’를 연 뒤 청와대로 이동했다.
      
김재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은 “이석기라는 이름 뒤에는 통합진보당 10만 당원의 아픔이 담겨 있다"면서 “이제는 대통령이 답할 때다. 적폐세력의 도전과 협박에 굴하지 말고 촛불정신으로 결단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석기 규명위’는 오는 14일 청와대에 탄원서를 전달할 예정이며 23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이 전 의원 3·1절 특별사면 촉구를 요구하는 집회도 열 계획이다.
   
이석기 전 의원은 지난 2013년 ‘내란 선동 및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돼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9년 확정판결을 받고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본문이미지
김미희·김재연·오병윤 전 통진당 의원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사진=김재연 페이스북 캡처 
  
 
한편 전(前) 통합진보당 측은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대해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지난 1월 29일 황 전 총리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김미희·김재연·오병윤 전 통진당 의원이 이에 앞장서고 있다.
            
황 전 총리는 2013년 3월부터 2015년 6월까지 법무부 장관을 지냈다. 통진당은 2014년 헌법재판소에서 이적(利敵) 단체 판결을 받고 해산됐다.
  
통진당 측은 고소장에서 “황교안 전 총리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직권을 남용해 헌법재판소로 하여금 독립적이지 않고 불공정하게 정당해산심판 사건을 처리하게 함으로써 고소인들의 공무담임권,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 등의 행사를 방해했다"면서 “헌재와 법무부 간의 내통 의혹이 있으며, 정부 측 증인 김영환(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공무상 비밀을 누설하고, 사법권을 침해하고 훼손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황교안 전 총리는 작년 출간한 책 ‘청년이 답이다’에서 “언론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민주노동당(통진당 前身)은 수차례에 걸쳐 북한의 지령을 받아 활동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했다.
 
 

[입력 : 2019-02-10]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한반도 평화와 북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