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정치

민주당, 對한국당 공세 나서

홍영표 “한국당이 세 의원 징계에 동의하지 않으면 野3당과 퇴출운동 전개”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긴급기자간담회에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국회의원 제명을 포함한 가장 강력한 징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를 앞둔 자유한국당을 향해 비판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국당 당권 후보자의 ‘문재인 대통령 임기’와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5·18’ 관련 발언을 이유로 대야(對野)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월 10일 브리핑을 통해 “오세훈 자유한국당 당권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라고 요구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를 못 채울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 놀라움을 금치 못할 발언"이라며 “오 전 시장은 무슨 근거로 ‘현직 대통령이 임기를 못 채울 것’이라는 말을 공개석상에서 한 것인가. 아무리 전당대회를 겨냥한 정치적 발언이라 해도 할 말이 있고 안할 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1야당의 당권주자가 임기가 보장된 선출직 대통령에 대해 임기중단 운운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부정이자 국민에 대한 협박에 다름 아니다"면서 “최근 518 관련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물론 임기 중단이라는 악의적인 발언을 무책임하게 쏟아내는 것은 자유한국당이 헌법을 유린했던 전두환, 박근혜 전 정권의 후예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또 “국민 다수가 원하는 ‘무상급식’ 정책을 거부하기 위해 선출직 자리를 멋대로 걸었다가 서울시장 임기를 못 채운 오세훈 시장이 다시 한 번 무책임한 언행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면서 “오세훈 전 시장은 당장 국민들께 사과하라. 아울러 자유한국당은 계속되는 자당의 망언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즉각 실행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또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과 함께 김진태·김순례·이종명 한국당 의원을 출당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세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 참석해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샀다.
   
이와 관련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긴급기자간담회에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국회의원 제명을 포함한 가장 강력한 징계에 나서겠다"면서 “한국당이 세 의원에 대한 징계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다른 야3당과 함께 이들에 대한 국민적 퇴출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들의 범죄적 망발은 피흘려 이룩한 민주화를 부정하고 현행법을 부정하는 역사쿠데타"라면서 “한국당은 역사와 국민, 법률을 존중하는 정당임을 증명하길 바란다. 망언은 개인의 일이나 이를 엄정히 처리하는 것은 공당이 해야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입력 : 2019-02-10]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한반도 평화와 북핵
TOP